ecochem_top0
홈 로그인 사이트맵 content us
New Document
꽉 막힌 수출길 뚫는다…산업부, FTA 활용 협의회 개최
NO. 작성일 2020-10-27 조회수 18
 
코로나19 이후 오랫동안 수출이 침체돼 있는 가운데 정부가 FTA를 통해 현 상황을 타개할 돌파구를 찾아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27일 한국무역협회에서 유관기관과 산업계가 참석한 가운데 제15차 FTA 이행·활용 유관기관 협의회를 개최하고 수출활력 회복을 위한 FTA 활용 제고방안을 논의했다. 나승식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주재로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6개 정부부처와 무역협회 등 6개 유관기관 및 기계산업진흥회 등 12개 업종별 협단체가 참여한 동 협의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일부 기관이 화상으로 참여하는 영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코로나19로 변화한 통상환경에서의 시장요구에 대응하고 우리기업의 수출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FTA 활용 지원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지역별 중점업종의 기업들이 FTA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도록 지역 FTA지원센터 등 지원기관의 컨설팅을 통한 핀셋지원 강화 △영국에 해외 FTA 지원센터를 추가 설치해 현지 지원기능을 확충 △수도권·지방·해외의 지역별 FTA 지원기관과 코트라 등 유관기관의 협업을 강화해 원산지증명 등 칸막이 없는 종합적 FTA활용 지원 제공 등이다.

또 코로나19 이후 동남아 등 해외 소비자들이 국경간 전자상거래를 통해 우리 제품을 직접 구입하는 사례가 확산되는 추세를 감안해 국내 기업이 해외 유명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 경우 관세와 원산지증명이 면제되는 것을 활용해 신제품에 대한 초기 현지시장 테스트로 활용하는 모델을 적극 확산하기로 했다. 여기에 유관기관들에 산재돼 있는 FTA 이행·활용 관련 기업의 애로사항을 통합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기업의 애로해소와 정부의 정책반영이 빠짐없이 연동되도록 운용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미·중 무역갈등, 일본 수출규제 등 통상분야 충격으로 인해 기업이 피해를 입거나 실업자가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현재 FTA에 따른 피해기업만을 지원하고 있는 무역조정지원제도의 지원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관계부처와 함께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산업계는 기계산업진흥회, 한국석유화학협회, 한국철강협회,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는 인도의 불합리한 원산지 규정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온라인 쇼핑협회는 FTA관련 해외정보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했다. 기업의 애로사항에 대해 정부와 유관기관의 참석자들은 당사국 정부와 FTA 이행채널을 통하여 협의하고 필요한 정보를 산업계에 제공하는 등 사용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로 했다. 또 우리 기업들의 FTA활용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민관이 긴밀하게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논의된 안건은 관련기관 협의과정을 통해 11월말에 개최 예정인 통상조약 국내대책위원회에 상정해 확정할 예정이다. 나승식 무역투자실장은 “최근 세계적으로 다자무역주의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당사국들이 직접 체결한 양자 FTA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경제가 하루빨리 요즘의 어려운 상황을 벗어나도록 모든 참석자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파일첨부
 
ecochem_top6




TEL : 02-2054-3458 FAX : 02-2054-3459   MOBILE : 010-9999-5433(이상천대표)   E-MAIL : ecochem@ecochem.co.kr
에코켐(주 ) :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 167,A동 A920호(문정동,문정역테라타워)   
COPYRIGHT(C) 2009년 에코캠(주). All right reserved.